슬그머니…추경 증액에 `지역 사업` 끼워넣은 의원들

0
117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원구성 직후 국회 각 상임위원회를 가동해 총 3조1000억원을 증액했으며, 전날 예결위 종합정책질의를 마치고 이날 오후부터 예산 소위를 열어 감액심사를 진행 중이다. 2일 증액심사를 거쳐 3일 본회의를 열어 추경안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추경 심사에 불참한 통합당은 ‘졸속 심사’라는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불과 4일 만에 35조원이 넘고 (국회에서 의결한) 증액 3조원까지 하면, 하루에 10조원씩을 상임위에서 짧게는 이십몇분 안에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민주당이 이러한 폭거를 자행했음에도 불구, 우리는 국민을 위해 추경 심사에 들어가겠다고 했는데 민주당이 거부했다”고 비판했다.

Design is not just what it looks like and feels like. Design is how it works.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까지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특단의 대책을 세워서라도 예산을 통과하라고 하니, 그 하명을 집행하기 위해 국회가 ‘청와대 출장소’가 되고 있다”며 “국민이 실상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 단 이틀 사흘만에 40조원 가까운 돈의 (졸속 심사를) 어떻게 보겠나. 우리는 (협력) 못하겠다”고 격분했다.

I find your lack of faith disturbing. A tremor in the Force. The last time I felt it was in the presence of my old master. Hey, Luke! May the Force be with you. Red Five standing by. Red Five standing by. Your eyes can deceive you. Don’t trust the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